> 고객센터 > 뉴스 

조회수 61
제목 부모님 '걸음속도' 체크해봐야 하는 이유
작성자 daehan1533
작성일자 2023-05-09
체질량지수(BMI)가 낮고 인지기능이 좋은 노인일수록 걸음걸이가 빠르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가 참여한 국제 연구팀은 보행 속도와 건강 간의 연관성을 알아보는 연구를 진행했다. 연구팀은 6개국(한국, 일본, 싱가포르, 호주, 나이지리아, 탄자니아)에 거주하는 65세 이상 노인 6472명을 대상으로 보행 속도와 BMI, 인지기능 등과의 연관성을 비교 분석했다.

연구 결과, 보행속도가 빠른 노인일수록 BMI가 정상에 가까웠으며, 인지기능도 좋은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전체 대상자의 보행속도는 0.61∼1.06m/s인데, 이중 한국 노인의 평균 보행속도가 1.06m/s로 가장 빨랐다. 즉, 한국 노인은 1분에 약 64m를 이동하는 셈이다. 보통 근감소증이나 노화를 평가할 때 느린 보행속도의 국제 기준이 0.8m/s(1분 기준 48m)인 점을 고려하면, 한국 노인의 보행속도가 다른 나라보다 훨씬 빨랐다.

연구 저자 김기웅 교수는 “노년기 인지기능 향상을 위해서라도 꾸준한 운동을 통해 보행속도를 평소대로 유지하는 게 좋다”며 “만약 노년기에 접어들어 보행 속도가 느려졌다면 건강에 적신호가 켜진 건 아닌지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느리게 걷는 노인일수록 건강 악화 위험도가 높아진다는 연구 결과도 있다. 2018년 서울아산병원 노년내과 이은주 교수 연구팀이 65세 이상 노인 1348명을 대상으로 분석한 결과, 남자 노인 중 하위 4분의 1의 보행속도는 0.663m/s, 여자 노인들은 0.545m/s였다. 이는 1분 동안의 이동 거리가 남자 노인은 약 40m, 여자 노인은 약 32m 정도라는 의미다. 연구팀은 이처럼 느리게 걷는 노인들의 사망과 요양병원 입원 위험이 그렇지 않은 노인에 비해 각각 2.5배, 1.59배 높은 것으로 추산했다. 연구팀은 평소 천천히 걷기보다는 주변 사람과 비슷하거나 더 빠르게 걷는 속도를 유지하는 게 건강한 노년을 보내는 현명한 방법이라고 권고했다. 다만, 만성질환자의 경우 숨이 찰 때까지 운동하는 것은 위험하므로 환자 자신의 최대 운동치의 60~70% 범위에서 적절한 걸음걸이 속도를 꾸준히 유지하며 걸어야 한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노인의학 분야 국제 학술지(The Journals of Gerontology)’에 최근 게재됐다.


출처 헬스조선 - 신소영기자
다운로드수 0